'조국, 딸 출생신고 본인이 했다'?…가족관계등록부 증명서 보니 출생신고인에 '부', 출생장소는 '부산 남구'로 표기돼

2019-09-10 18:54:16 by 손재현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손재현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 출생신고를 선친이 했다고 밝힌 것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9일 제기됐다. 임명은 마쳤지만 위증 여부를 놓고 또 한 차례 갑론을박이 빚어질 전망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이날 조 장관이 딸 조모(28)씨의 출생신고를 직접 했다는 근거가 담긴 서류를 공개했다.

곽 의원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가족관계등록부 기본증명서'를 살펴보면 조씨의 출생 장소는 '부산시 남구 남전동', 신고인은 '부(父)'로 기재돼있다. 신고일란에는 '숫자 1'만 적혔다.

이 서류는 2011년 7월18일 서울 서초구청에서 발급됐으며 신청자는 '조국'으로 표기돼있다. 조씨가 KIST 학생 연수생으로 뽑혔을 때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 6일 청문회에서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딸 주민등록번호 변경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위한 것 아니었냐고 묻자 이를 부인하며 "최초 출생신고는 선친이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 장관은 딸 조씨가 본래 1991년 9월생인데 선친이 2월생으로 신고했고 추후 조씨가 원해 본래 생일로 주민번호를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선친이 2월생으로 신고한 이유에 대해선 학교 빨리 들어가라는 취지인 것 같다면서도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다고 부연했다.

야당은 이를 두고 "나이가 상대적으로 어리면 의전원 입시에 유리하기 때문에 변경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 공방이 빚어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이와 관련해 부산대 의전원 입학지원서와 합격증 모두에 생일이 2월로 적혀있기 때문에 입시와 관련된 문제로 볼 수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