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검찰 대신 조국에 화내야…정권 몰락 좋다면 임명해라""조국은 개혁의 주역 아닌 개혁대상"

2019-09-09 10:12:34 by 안중규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안중규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격노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대통령이 분노해야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쏘아 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 정부가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지 않는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새로운 의혹이 앞선 의혹들을 덮고, 또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으면서 과연 진실이 하나라도 있는지 의심스러울 지경이 됐다"며 "국민들께서는 조국에 대해서 불합격 판정을 내리고 계신데도 문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은 전혀 민심과 동떨어진 주장만 계속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민주당은 조국의 부인 정경심 교수 기소에 대해서 '정치검찰'이라고 공격을 퍼붓고 있다. 이런 행태야 말로 검찰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무너뜨리고 정치검찰로 만드는 악습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조국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과 갈등에 빠져 있는데 끝끝내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한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나.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할 무슨 특수 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국민은 조국을 개혁의 주역이 아니라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며 "그런데도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개탄했다.

이어 "현재 조국 일가는 물론 본인까지도 수사 대상이 돼있다"며 "핵심 혐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수사 외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문(文)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을 감행하시라"며 "국민적 분노와 저항을 잠시 짓밟을 수는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시길 바란다. 문 대통령이 즉각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직접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해소할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립암센터의 파업 돌입과 관련, "국립암센터는 개원 이후 18년 동안 한 번도 파업이 없었다"며 "그런데 작년에 민노총 산하 강성노조가 출범하자마자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하는 악성 파업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추석 연휴 기간에는 KTX와 SRT 승무원들이 처음으로 동시 파업을 진행한다고 한다. 이 역시 민노총 산하 노조가 파업에 나서는 것"이라며 "결국 민노총에 끌려 다니는 문 정권의 노동정책이 이 모든 혼란의 근본원인이라 할 수 있다. 강성 귀족노조를 편드는 이 정권의 노동정책 때문에 국민 생명과 안전이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