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조국, 공감능력 없는 게 문제…동문서답식 답변""젊은이들 정당한 분노에 상처…사과해야"

2019-09-06 20:04:50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는 6일 과거 자신이 소셜미디어(SMS)에서 여론 편가르기를 했다는 지적에 대해 "그 비판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고 성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금의원은 조 후보자의 과거 SNS와 발언을 조목조목 언급하며 '언행불일치', '편가르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는 금 의원의 서울대 박사과정 당시 지도교수였다.

금 의원은 "이번 논란으로 큰 실망을 한 젊은 세대를 위해 질문을 드리겠다. 후보자는 오랜 기간 SNS를 통해서 특히 공정함에 대해 발언을 해왔다"며 "극심한 경쟁에 시달리는 젊은이들은 후보자의 발언을 보면서 '그래도 이 세상에는 가치를 지켜가며 사는 분이 있었구나, 본보기가 되는 분이 있구나'하는 생각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후보자는 지금까지 해온 말과 실제 살아온 삶이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알면서 (젊은이들은) 충격을 받았다. 후보자 또는 후보자 주변에는 '위법은 없다, 결정적인 한방은 없지 않느냐'는 얘기를 했다.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 답변이다. 사람이 이걸 묻는데 저걸 답변하면 화가 난다. 그러면 묻는 사람을 바보 취급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금 의원은 "후보자는 '금수저는 진보를 지향하면 안 되냐, 이른바 강남좌파는 많을수록 좋은 것이 아니냐'고 했다. 역시 엉뚱한 답변"이라며 "후보자는 학벌이나 출신과 달리 진보적인 삶을 살아왔다는 이유로 비판받은 것이 아니다.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언행불일치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금 의원은 "저는 후보자가 진심으로 변명 없이 젊은 세대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는 불철저하고 안이했던 아버지'라고 고백했다"며 "저는 그 이야기를 보고 참 놀랐다. 거기서 왜 개혁주의자가 나오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우연히 젊은이들을 만나서 식사했는데 조국 후보자의 가장 큰 문제점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공감능력이 없는 것이 아닌가요'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대해서 동문서답식의 답변을 해서 상처를 깊게 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네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금 의원은 "또 SNS에서 우리 편과 다른 편을 대할 때 기준이 달라서 편가르기를 했다는 지적도 있다. 물론 이것은 불법이 아니다. 그러나 잣대가 다르다는 것은 공정함을 생명으로 해야 하는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큰 흠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그 비판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고 제가 성찰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