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추석 공연 <팔도유람> 추석 당일과 다음 날 선보여

2019-09-05 09:35:58 by 조이령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조이령기자 =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이해 국립국악원이 팔도의 민속음악과 민속놀이를 엮은 특별한 공연을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오는 9월 13일(금)과 14일(토) 저녁 8시, 연희마당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추석 공연 <팔도유람>을 선보인다. 올해는 특별히 추석과 관련한 전국의 민속음악과 놀이, 민간풍습을 모아 공연해 그 안에 담겨진 추석 명절의 전통적 의미를 소개할 예정이다.

공연 3시간 전인 오후 5시부터는 야외 잔디마당에서 가마싸움(의성지역의 추석 민속놀이로 먼저 가마를 빼앗는 놀이), 조리희(照里戱, 제주에서 행해진 줄다리기 형식의 민속놀이) 등 추석에 행해졌던 옛 민속놀이를 비롯해 투호, 동차수레, 버나놀이 등 우리에게 익숙한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 등을 무료로 진행한다.

풍요로운 한가위, 전국 팔도의 비나리를 중심으로 온 가족의 건강과 안녕을!
강강술래로 엮어지는 대동굿을 통해 하나 되는 화합을!

공연의 첫 무대는 경기도 이천 지역에서 유래한 거북이 길놀이로 문을 연다. 이천거북놀이보존회에서 직접 선보이는 거북놀이는 귀신을 쫒고 복을 불러온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공연을 찾은 모든 관객들에게 축원의 의미를 담아 이번 공연의 특별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본 공연은 경기‧충청, 영남‧황해, 제주‧전라 등 세 권역으로 구분한 각 지역별 민속놀이와 오늘날 추석의 의미를 마임으로 표현하고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각 지역별 비나리를 선보이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산악지역과 해안가, 강변을 끼고 있는 경기지형의 다채로운 특징들이 풍성하고 섬세한 가락의 굿음악으로 표현되는 경기비나리는 특유의 경쾌하고 맑은 음색으로 관객들의 흥을 돋우며 추석 보름달을 보며 바라는 저마다의 복과 행운을 축원할 예정이다.

경기비나리에 이어 황해도와 평안도 지역에서 유래한 서도비나리에서는 거친 풍토에서 굳세게 살아온 서도 지방민 특유의 밝으면서도 구슬픈 감정들이 어우러지며 한 해의 결실을 맺어가는 추석을 맞이한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남도비나리에서는 남도지역만의 짙은 무속음악의 감흥을 전한다. 굵게 떨거나 극적으로 꺾는소리 등 한(恨)의 정서가 느껴지는 남도굿 기반의 음악을 통해 시나위와 산조로 대변되는 민속음악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했다.

공연의 마지막은 강강술래를 중심으로 관객들의 밝은 내일을 염원하는 한판 대동굿으로 마무리 한다. 국립국악원 무용단과 민속악단이 관객들과 함께 꾸미는 마지막 무대는 공연장을 찾은 모두가 서로 손을 맞잡고 하나로 화합하는 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음악에 맞춰 서로의 손을 때론 밀기도 하고 잡아당기기도 하며 하나의 호흡으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특별한 추억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 전 진행하는 민속놀이 체험 외에도 한복을 입고 공연을 찾은 관객에게는 우리밀 찹쌀약과를 무료로 증정하고, 관객 모두에게 즉석 사진 촬영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추석을 특별히 추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국립국악원 SNS에서는 유료관람객 대상 댓글 이벤트를 통해 무료 한복체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추석 공연 <팔도유람>은 추석 당일인 9월 13일(금)과 14일(토) 오후 8시에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에서 열린다.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또는 전화(02-580-3300)로 가능하다. 우천 시에는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진행한다. 관람료는 전석 1만원. (문의 02-580-3300)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