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바른미래 '北 어선 국조' 요구에 "납득 어려워""완전한 국회 정상화 걸림돌 되지 않길"

2019-07-02 19:22:11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북한 어선 입항 관련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데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완전한 국회 정상화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각 국회에 할 일이 태산 같은데 어렵게 문을 연 국회가 산 넘어 산이다. 해당 사안은 관련 상임위원회와 대정부질문를 통해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84일간 국회 공전으로 국민의 시선이 그 어느 때보다 차갑다"며 "시간이 갈수록 매서운 민심 앞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땅에 떨어진 국회의 신뢰와 국민의 분노를 어떻게 감당할지 두렵다"고 토로했다.

이어 "연중무휴 상시국회를 요구하는 국민이 무려 74.7%고,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역시 80%를 넘는다"며 "국회는 일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 책임과 사명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의는 정쟁을 버리고 민생 입법에 골몰하라며 즉각적 추경 심사를 요구하고 있다. 지각 국회가 마땅히 부응해야 할 일"이라며 "한국당은 국민의 뜻과 함께 할 건지 다른 정쟁의 길을 선택할 건지 다시 돌아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오는 3~5일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9~11일 대정부질문과 관련 "어느 정도 국회 정상화 문턱을 거의 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은 6월 임시국회 회기 동안 전력을 다해 민생 입법과 추경을 챙기는 국회의 모습을 찾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전날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 품목의 한국 수출 중단을 발표한 데 대해 "우리 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인정에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며 "정치적 목적으로 통상 규정을 자의적으로 휘두르는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