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리버풀에 져 챔스리그 준우승 손흥민, 한국인 역대 두 번째 챔피언스리그 결승 출전

2019-06-02 10:01:27 by 최호중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호중기자 = 토트넘(잉글랜드)의 손흥민(27)이 한국인 역대 두 번째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았지만 웃지 못했다. '빅이어(챔피언스리그 우승트로피)'는 리버풀에 돌아갔다.

손흥민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에스타디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벌어진 리버풀(잉글랜드)과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의 0-2 패배를 지켜봤다.

이로써 손흥민은 역대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출전한 한국인 선수로 기록됐다. 앞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한 박지성이 2009년과 2011년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창단 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 토트넘은 초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했다. 모하메드 살라와 디보크 오리기가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의 뒤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와 2선 공격라인에 섰다. 활발한 움직임이 돋보였지만 불안한 볼 터치로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35분과 추가시간에 위협적인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20골 10도움을 올리며 마감했다.

리버풀은 살라의 결승골을 앞세워 2004~2005시즌 이후 14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통산 6번째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다.

살라는 전반 2분 페널티킥 결승골을 터뜨려 이름값을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그동안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케인을 선발로 기용하는 강수를 뒀다. 

그러나 초반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경기 시작이 1분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무사 시소코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주저하지 않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살라는 가볍게 선제골로 연결했다.

 

토트넘은 이후 케인과 손흥민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리버풀의 탄탄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공격 라인의 호흡이 원활하지 못했다.

전반에 0-1로 뒤진 토트넘은 후반 초반부터 매섭게 몰아쳤다. 후반 20분에는 준결승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했다.

그러나 버질 반 다이크가 버티고 있는 리버풀은 빈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35분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리버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체중이 제대로 실린 강력한 슈팅이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에릭 다이어, 요렌테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골은 오히려 리버풀이 터뜨렸다. 토트넘이 동점골을 위해 공격에 힘을 기울인 틈을 노려 후반 42분 오리기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은 골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만회골을 노렸지만 이번에도 골키퍼에 걸렸다.

한편, 살라의 페널티킥 골은 역대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두 번째로 빠른 득점이다. 이 부문 1위 기록은 AC밀란(이탈리아) 레전드 파울로 말디니가 갖고 있다. 말디니는 2005년 결승에서 50초 만에 골맛을 봤다. 당시 상대팀은 리버풀이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