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진도해상서 동료 흉기로 찌른 선원 구속

2019-05-30 15:13:46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IBS중앙방송한성일 기자 =해상에서 조업 중 말다툼 끝에 동료 선원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베트남 국적 20대 선원이 목포해경에 붙잡혔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지난 23일 전남 진도군 맹골도 인근 해상에서 K호(29톤, 목포선적, 승선원 9명, 안강망) 선원 A씨(24세, 베트남 국적)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해경 조사결과 피의자 A씨는 지난 23일 오전 9시 30분께 전남 진도군 맹골도 인근 해상에서 스크루에 걸린 그물을 해체하는 작업을 하던 중 동료 선원 B씨(23세, 베트남 국적)가 일이 미숙하다는 이유로 머리를 수차례 때리자 이에 격분해 갑판에 놓인 작업용 칼을 들어 B씨의 오른쪽 옆구리를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인 선원 B씨는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고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 되어 수술을 받아 생명을 건진 것으로 전해졌다.

양종환 수사과장은 “동료 선원들의 만류에도 범행을 저질러 평소 원한관계를 보강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선상 폭행 등 해상범죄가 증가되고 있어 선원들의 강력범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처벌을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