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송연 아나운서 "전현무와 열애? 가짜뉴스 황당"

2019-05-23 11:54:31 by 한수빈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한수빈기자 = OBS경인TV 아나운서 출신 허송연(27)이 MC 전현무(42)와 가짜 열애뉴스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허송연은 KBS 2TV '해피투게더4' 녹화에서 "전현무와는 동생인 (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를 포함한 지인 모임에서 친해졌다"며 "처음에는 '누가 이런 헛소문을 믿겠어?'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넘겼다. 그런데 이탈리아, 독일에 사는 지인들까지 연락이 와 당황했다. 오늘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것도 '전현무가 꽂아준 것이 아니냐'는 댓글이 달렸다"고 털어놓았다.

전현무는 “내 자리도 지키기 힘들다. 나야말로 당황스럽다"며 "평소 허영지와 허송연에게 방송에 나온 맛집 정보를 알려줬다. 가짜 뉴스 이후로는 오해를 살까 봐 일절 연락을 못했다"고 해명했다.

허송연은 "헛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다가오지 못할까 봐 걱정"이라며 "내 이상형은 조성진 피아니스트다. 가장 좋아하는 가수는 최강창민이다. 식당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고 했다.

이날 방송은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이다. 뮤지컬배우 정영주(48), 탤런트 김정화(36), 이주빈(30), 그룹 'AOA' 혜정(26)이 함께 한다. 23일 오후 11시10분 방송.

press016@naver.com = OBS경인TV 아나운서 출신 허송연(27)이 MC 전현무(42)와 가짜 열애뉴스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허송연은 KBS 2TV '해피투게더4' 녹화에서 "전현무와는 동생인 (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를 포함한 지인 모임에서 친해졌다"며 "처음에는 '누가 이런 헛소문을 믿겠어?'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넘겼다. 그런데 이탈리아, 독일에 사는 지인들까지 연락이 와 당황했다. 오늘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것도 '전현무가 꽂아준 것이 아니냐'는 댓글이 달렸다"고 털어놓았다.

전현무는 “내 자리도 지키기 힘들다. 나야말로 당황스럽다"며 "평소 허영지와 허송연에게 방송에 나온 맛집 정보를 알려줬다. 가짜 뉴스 이후로는 오해를 살까 봐 일절 연락을 못했다"고 해명했다.

허송연은 "헛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다가오지 못할까 봐 걱정"이라며 "내 이상형은 조성진 피아니스트다. 가장 좋아하는 가수는 최강창민이다. 식당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고 했다.

이날 방송은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이다. 뮤지컬배우 정영주(48), 탤런트 김정화(36), 이주빈(30), 그룹 'AOA' 혜정(26)이 함께 한다. 23일 오후 11시10분 방송.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