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그녀의 사생활>‘그녀의 사생활’ 박진주-김보라-김선영-정시율,

2019-05-14 12:03:09 by 한수빈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한수빈기자 =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은 박민영(성덕미 역)과 김재욱(라이언 골드 역)의 어른 케미가 폭발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박진주(이선주 역)-김보라(신디, 김효진 역)-김선영(엄소혜 역)-정시율(강건우 역) 등이 미친 존재감을 발산, 입덕 요정으로 활약해 눈길을 끈다.

극중 박민영의 덕질 메이트인 이선주 역을 맡은 박진주는 찰진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해 “이런 친구 갖고 싶다”라는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덕질’이라는 취미 공유부터 연애 상담까지 해주는 절친의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하고 있다. 특히 “생에서 꼭 만나야 할 사람은 소울메이트가 아니야. 덕질메이트지”, “현실이 시궁찰일때는 뭐다? 덕질이다” 등 덕후들의 마음을 관통하는 ‘덕후 어록’으로 시청자들의 격공을 유발하는가 하면, 적재적소에서 사이다 폭탄을 터트리며 대체불가 매력 甲 캐릭터로 폭풍 활약하고 있다.

또한 채움미술관의 전 관장 엄소혜 역의 김선영과 채움미술관의 인턴 김효진(신디) 역의 김보라는 4차원 모녀 케미를 보여주는 중이다. 김선영은 눈썹 위로 한껏 올라간 처피뱅 헤어스타일과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캐릭터임을 보여줬다. 나른한 목소리와 우아한 말투로 ‘이상한 지시’를 내리거나 “우리 남편 무산이”를 입버릇처럼 말하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최근에는 덕질하는 딸 김보라를 불을 켜고 감시하는 ‘딸 덕후’의 모습을 귀엽게 표현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극중 박민영의 라이벌 홈마(홈페이지 마스터)인 김보라는 채움미술관의 전 관장인 엄마 찬스로 ‘채움 미술관’에 인턴으로 입성해 박민영과 김재욱의 ‘큐피드’로 활약했다. 김보라가 채움미술관에 출근함으로 인해 박민영-김재욱의 가짜 연애는 연장됐고, 이는 두 사람이 ‘진짜 커플’이 되는 밑거름이 됐다.

이들과 함께 활약중인 ‘그녀의 사생활’ 속 최연소 입덕 요정은 바로 정시율이다. 정시율은 극중 박진주의 아들인 강건우 역을 맡아 랜선이모들을 대거 양산중이다. 정시율은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 양 볼과 바가지 머리로 ‘오구오구’를 유발하는 찹쌀떡 매력을 발산한다. 무엇보다 극중 유도관장인 안보현(남은기 역)을 “간장님”이라고 불러 시청자들의 심장을 폭행하더니 해맑게 웃으며 낙법을 따라 해 귀여움의 절정을 보여줘 ‘출구 없는 입덕 요정’에 등극했다.

이처럼 ‘그녀의 사생활’은 설렘 폭탄을 선사하는 박민영-김재욱 커플 외에도 박진주, 김보라, 김선영, 정시율 등 독보적인 매력을 지닌 캐릭터들의 활약이 펼쳐져 극이 풍성해지고 있다. 이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선주 같은 현실 덕친 급구해요! 이선주 진짜 멋지다”, “선주 캐릭터를 박진주가 잘 살리는 듯! 박진주 연기 너무 찰져”, “우리 건우 플짤 만들어줄 사람 어디 없나요?”, “신디가 알고 보면 큐피드라는게 제일 웃김 신디 덕분에 가짜 연애 텐션이 터졌다”, “’그녀의 사생활’은 악역들도 점점 귀여워지는 것 같아요 버릴 캐릭터가 하나도 없어요!”, “엄관장 목소리 asmr스러워서 웃긴데 포근해져”, “배우들 연기 다 찰떡이다 진짜”, “엄소혜 우아하게 이상한 말 하는 거 너무 웃겨요”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