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이냐? 극적 타결이냐?…버스대란 운명의 하루

2019-05-14 11:18:30 by 맹천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맹천수기자 = 사상 초유의 전국적인 버스 총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파업을 하루 앞둔 14일 전국에서 버스 노사가 막판 협상에 나서 합의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정부도 전날 지원책을 마련해 제시하며 노조를 설득중이지만 지자체 등 이해관계자들이 많아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만약을 대비해 비상 수송대책 등도 함께 강구중이다.

14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수도권과 부산 등 전국 9곳 시내버스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최종 담판에 들어간다.

올해 시내버스 임금협상은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인력충원과 임금손실분 지원 등을 노조가 강경하게 요구하면서 노사간 갈등이 증폭됐고 이는 결과적으로 전국 단위의 연대 파업으로까지 이어졌다. 

파업 전날 진행되는 이번 협상 결과에 따라 총파업 추진 여부가 갈릴 전망이다.

현재 전날 가까스로 협상이 타결된 대구 시내버스 노사를 제외한 나머지 시내버스 노사가 이날까지 합의를 이루지 못한다면 예정대로 전국적인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버스 운행 중단은 내일 오전 4시 첫 차부터 시작되며, 참가 규모는 약 2만 대 정도로 알려졌다.

협상은 교착 상태다. 

 

정부와 지자체는 막판까지 총파업을 막기 위한 중재와 지원에 나섰지만, 노사는 물론 정부와 지자체도 제각각 입장이 다르다.

전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지자체의 요금 인상과 함께 버스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약속했다.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 기업이 고용을 늘릴 때 보조금을 지급하는 일자리 함께 나누기 사업을 확대 적용해, 기존근로자 임금지원 기간의 경우 현재 500인 미만 사업장은 2년, 500인 이상 사업장은 1년으로 돼 있으나 앞으로 500인 이상 사업장도 2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버스 노조는 정부 대책이 미흡하다는 입장이다. 지자체도 버스 요금인상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이해관계가 첨여하게 엇갈리고 있다.

정부는 막판까지 이해관계자에 대한 설득에 나서는 한편 비상 수송대책 마련 등을 위한 지자체와 협의에 나선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2차관은 이날 오후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만나 점검회의를 갖고 비상수송대책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