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찰, 필로폰 팔고 투약한 40대 남녀 4명 붙잡아

2019-04-24 10:52:40 by 김창교기자 기사 인쇄하기



【대구=IBS중앙방송】김창교기자 = 채팅앱을 통해 필로폰을 판매하고 투약한 40대 남녀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랜덤 채팅앱을 이용해 필로폰을 판매하고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로 A(41)씨와 B(43)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또한 A씨로부터 마약을 산 뒤 투약한 C(43·여)씨와 D(46)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월께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B씨와 D씨에게 260만원을 받고 필로폰 8g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부관계인 B씨와 C씨는 이달 A씨로부터 산 필로폰 중 일부를 판매할 것을 마음먹고 던지기 수법을 이용해 필로폰을 판매한 혐의다.

이들은 이달 서울 강동구의 한 모텔에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필로폰 투약 현장에서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이 이들을 검거할 당시 총 101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 3.04g(시가 1010만원 상당)과 주사기 10개를 압수했다.

특히 경찰은 마약사범 근절을 위해 오는 5월24일까지 마약류 등 약물 이용범죄 집중단속을 실시 중이다.

또 해외 불법 사이트 및 SNS 등을 통한 마약류 판매 광고 및  유통사범을 집중 단속하고 적발된 마약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