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강북경찰서, 북대구우체국과 손잡고 전국 최초 대기번호표에 보이스피싱 주의 문구 기재

2019-04-18 10:23:20 by 김창교기자 기사 인쇄하기



【대구=IBS중앙방송】김창교기자 =  대구강북경찰서(서장 류상열)는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은행창구에서 돈을 인출하기 전에 대기번호표를 반복적으로 살펴보는 행동에 착안, 북대구우체국과 손잡고 전국 최초로 대기번호표에 보이스 피싱 주의 문구를 넣어 예방활동을 하기로 하였다.  
 
북대구우체국(국장 최무열)에서는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보호하고 싶다며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였다. 
 
우체국을 방문한 박00(58세, 여)는 “기다리면서 번호표를 자주 보는 편인데 보이스피싱 문구가 들어있어 한번 더 생각하게 됐다. 다른 은행에도 이런 문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고 하였다.
 
대구강북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해 관내 다른 금융기관과도 협의중이며 더 많은 금융기관에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