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 밤 10시 SBS 방송 ‘해치’정일우, 왕 즉위!‘비장美 가득’ 곤룡포 자태!

2019-04-09 20:03:10 by 조이령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SBS ‘해치’

【서울=IBS중앙방송】조이령기자 =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새로운 형태의 정통 사극을 선보이며 동 시간대 공중파 1위를 굳건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9일(화), 새로운 조선의 시작을 알리는 정일우(왕세제 이금 역)의 위풍당당한 왕 즉위식 현장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승현(경종 역)이 끝내 운명을 달리해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특히 그 죽음에 정문성(밀풍군 이탄 역)의 독살 모략과 음해가 있었다는 게 밝혀졌지만, 조태구(손병호 분) 등 소론 중신들이 “주상 전하께서 승하하신 것은 모두 저하의 탓입니다. 그런 저하께선 이 나라의 왕이 될 자격이 없으십니다”라며 정일우를 향한 깊은 불신과 서슬 퍼런 적대감을 폭발시키며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극으로 끌어올린 상황.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컷에는 정일우 앞으로 수많은 신료들이 도열하고 있어 왕의 위엄을 폭발시킨다. 정일우는 꼿꼿한 자세와 비장미 넘치는 표정으로 왕의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는데, 그의 눈빛에 왕좌의 책임과 무게를 이고 나아가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깃들어 있다. 이에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에서 왕세제, 마침내 왕으로 즉위하기까지 파란만장한 역사를 만들고 있는 그의 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또한 권율(박문수 역)은 벅차 오르는 감정을 숨기지 못한 채 감격 어린 모습으로 즉위식을 바라보고 있다. 이경영(민진헌 역)은 정일우와 변화된 관계를 엿보게 하듯 담담한 표정으로 시선을 끈다.

반면 ‘소론의 수장’ 손병호는 정일우의 즉위를 그 누구보다 강력하게 반대했던 만큼 분노와 원망 어린 눈빛을 숨기지 않는 등 팽팽한 대립을 예감케 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손병호가 정일우 왕 즉위에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향후 행보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모두의 뜨거운 관심 아래 이뤄진 정일우의 즉위가 조정의 판도는 물론 조선에 어떤 파란을 일으킬지 관심이 쏠린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