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세계랭킹 1위…박성현 2위·박인비 7위

2019-04-09 09:53:30 by 유영재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유영재기자 =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고진영(24)이 기쁨을 드러냈다.

고진영은 9일(한국시간) 발표된 롤렉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세계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일 랭킹에서 5위였던 그녀는 랭킹포인트 7.2를 얻어 순위표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LPGA 공식 홈페이지와 인터뷰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르는 것은 대단히 흥분되는 일이다. 내가 이 영광을 얻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늘 코스와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려고 했다"면서 "이렇게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고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로 불리는 것은 엄청난 영광"이라고 했다.

"늘 나를 지지해준 가족과 친구, 캐디 데이비드 브루커에게도 고맙다"고 인사했다.

고진영은 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 72)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달러)에서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이번 시즌 6개 대회에서 우승 두 번, 준우승 두 번, 3위 한 번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편 한달 넘게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박성현(26)은 2위로 밀려났다. 박인비(31)는 7위가 됐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