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처장이 직원에게 빨래 등 집안일을?…靑 "사실 아니다"노영민, 민정에 조사 지시…필요 시 정식 감사 착수

2019-04-08 22:03:56 by 최호중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호중기자 =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이 무기계약직 직원에게 집안일을 맡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청와대가 해명에 나섰다.

8일 조선일보는 주 처장이 2017년 하반기부터 무기계약직 여성 직원을 자신의 관사로 출근시켜 청소, 빨래, 쓰레기 분리수거 등 개인적인 '가사 도우미' 일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무기계약직 직원 A씨는 시설관리팀 소속 공무직 근로자다. 담당 업무는 '경내 및 청사 환경 관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A씨가 주 처장 관사에서 개인적인 가사일을 해왔으며, 청소뿐 아니라 밥도 해달라는 요청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직원은 2017년 상반기 채용됐다가 지난달 지방으로 이사하면서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A씨가 회의실 등 공적 목적으로 사용되는 공간인 관사 1층을 관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주 처장의 관사 1층에는 회의실과 로비 등이 있고, 2층에는 처장 가족들이 사용하는 주거시설이 있다.

청와대는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경호처장 관사 1층은 회의실 등으로 사용되는 공적 공간으로, 규정에 따라 담당 직원이 청소해왔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공무직 직원이 경호처장 관사에서 가사도우미 일을 해왔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가족이 (A씨에게) 밥을 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없다. 해당 직원이 빨래를 한 일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내용은 주 처장에게 직접 확인한 내용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민정수석실에서 관련 사안을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민정수석실은 사실관계 파악 뒤 필요하면 정식 감찰에 착수할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