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거취 논란에 "지지율 낮다고 바꿔라? 어림없는 소리""한국당과 통합, 절대 용납 못해"

2019-04-08 11:20:41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4·3 보궐선거 참패로 당내 일각에서 지도부 사퇴 요구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지금 기다렸다는 듯이 선거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바꾸라는 것은 어림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각의 재신임 전 당원투표, 전당대회 요구 등에 대해 "의미 없다고 본다"라며 "우리 당이 처해있는 위치가 지금은 취약해보이지만 앞으로 총선이 다가오면서 여야 균열이 커지고 중간지대 역할 공간이 커질 것으로 확실히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 당 대표를 그만둔다면 누가 할 것인가. 나는 욕심이 없다. 민주주의만 보고 역사만 보고 간다"라며 "지금 당 체제를 뒤바꾸려는 사람들, 손학규를 끌어내리려는 사람들의 그 의도가 뭔지 나와 여러분들은 다 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나온 사람들이 어떻게 당세를 모아 거기 가서 다시 통합한다고 이야기를 하겠나. 그것은 절대 용인 못 한다"라며 "제3정당을 구축하고 국민의당, 바른정당을 통합하고 영호남을 통합해서 통합의 정치로 나가야 한다. 분열의 정치는 절대 용납 안 된다"고 했다.

보수 성향 인사들을 설득할 복안에 대해서는 "한편으로는 설득하고 안 되는 것은 기다리고, (그래도) 안 되는 것은 어떻게 하겠나"라며 "꿋꿋하게 지키고 구체적인 정책 목표를 발전시켜나가면 (될 것). 통합을 위해 열심히 나가겠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내부에서 거론되고 있는 '제3지대론'에 대해서는 "지금은 이야기할 때가 아니다. 우리 당이 통합해서 제3세력으로 목표를 확실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