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3일 밤 11시 세계 최초 5G 상용화…美보다 빨라 '갤럭시S10 5G' 5일부터 일반 가입자 개통

2019-04-04 10:07:03 by 강병동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강병동기자 =  한국이 3일 밤 11시 세계 최초 5세대(5G) 통신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는 당초 예정됐던 오는 5일보다 이틀 앞당긴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을 제치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는 타이틀을 확보했다.

4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지난 3일 밤 11시 '갤럭시S1 5G'를 개통했다. 5G 단말기와 요금제가 모두 갖춰진 상황에서 늦출 이유가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통사 관계자는 "어제 오후 미국 버라이즌이 4일 5G 스마트폰을 상용화한다는 소식이 들렸다"며 "오후 7시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통 3사, 삼성전자 임원 등이 모여 5G 스마트폰을 조기 개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1호 개통자는 엑소(EXO) 카이, 김연아, 프로게이머 이상혁, 31년 최장기 고객 박재원씨, 뇌성마비를 극복한 수영선수 윤성혁씨 등 5명이다. KT는 5G 네트워크 구축에 참여한 임직원의 배우자, LG유플러스는 유투버 김민영씨다.

이통 3사는 5일 오전부터 갤럭시10 5G를 출시하고,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5G 개통을 시작할 예정이다.

5G 네트워크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 특징이다. 데이터 전송 속도가 LTE(4G)보다 20배 빠르고, 송수신 과정에서 생기는 지연은 0.001초(1ms)로 줄일 수 있다. 반경 1km 이내 사물인터넷(IoT) 기기 100만개를 동시에 연결할 수 있다.

앞서 이통 3사는 5G 요금제를 발표했다. 가장 낮은 요금제는 공통적으로 5만5000원이며, 데이터는 8~9GB를 제공한다. 다만 KT는 8만원, SK텔레콤은 8만9000원대 요금제부터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키로 하며 요금제 경쟁에 불이 붙었다. 속도 제한이 있는 5G 요금제를 선보였던 LG유플러스도 이날 무제한 요금제를 공개할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