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물 근절을 위한 이색 광고판 설치」

2019-03-28 10:28:07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부산남부경찰서(서장 박재구)에서는,
남구 문현동 곱창골목에 위치한 ‘문현4치안센터’ 외벽을 활용한 이색 광고판을 설치, 불법촬영물에 대한 문제의식 환기에 나섰다.

해당 광고판은 동영상 재생 버튼을 손으로 떼어내는 모습을 하고 있는데, 이는 불법촬영물은 찍지도・보지도・유포하지도 말라는 메시지를 내포한다. 상단에 적힌 “때로는 쓰면 안 되는 기능이 있습니다.라는 문구는 영상 기기에 분명히 존재하는 기능이라 해도, 불법촬영 범죄에는 사용하지 말라는 의미를 더한다.

불법촬영에 대한 위법성은 인지하면서도 불법촬영물을 보거나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문제의식을 갖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제작되었다.

부산남부경찰서는 “유동인구가 많은 곱창골목에 위치한 문현4치안센터에 광고판을 설치함으로써 불법촬영물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동시에 기존 활용도가 낮은 편이었던 치안센터의 존재감을 부각시켜 시민들에게 보다 높은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