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월화 밤 10시 SBS 방송‘해치’정일우, 최대 위기 속 비장美 폭발!

2019-03-25 20:59:10 by 조이령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SBS ‘해치’

【서울=IBS중앙방송】조이령기자 =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동 시간대 공중파 1위를 굳건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25회, 26회 예고편(https://tv.naver.com/v/5758329)이 공개됐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한 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작된 역심 음모 속 임호(이광좌 역)는 “고작 대리청정 하나를 주장하는 상소일 뿐입니다”라며 정일우를 옹호하는 반면 ‘소론의 수장’ 손병호(조태구 역)는 “역심이 고개를 쳐 들지 못하게 그 죄를 다스려야 합니다”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여 긴장감을 더한다.

신료들의 극과 극 반응과 함께 한승현(경종 역)이 분노에 휩싸인 채 “이러니 내가 왕이라는 게 우스워보일 만도 하겠지”라며 역정을 내 시선을 강탈한다. 한승현은 궁궐 내에서 유일하게 정일우를 지지해줬던 인물. 한승현이 끝내 정일우에게서 등을 돌리게 될 지 보는 이들의 심장을 조여온다. 설상가상으로 정일우의 ‘든든한 벗’ 박훈(달문 역)의 배신이 수면 위로 떠올라 눈길을 끈다. 그가 ‘첫사랑’ 배정화(천윤영 역)에게 “드디어 내가 네가 원하는 것을 줄 수 있게 된 건가?”라며 정일우를 배신하는 듯 속을 알 수 없는 모습을 드러낸 것. 이에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예고돼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그런 가운데 정일우의 비장함 넘치는 눈빛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살주계 소녀 비호 건으로 한성부에 강제 압송 당하는 것은 물론 정문성의 계략으로 ‘역심’이라는 사면초가에 빠진 상황. 무언가를 결심한 듯 카리스마를 폭발시키는 정일우의 모습과 함께 그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고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지 오늘(25일) 방송에 관심을 치솟게 만든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