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文대통령, 인사참사 부른 조국 수석 놔줘야""이제는 인사검증 무능 넘어 무책임 일관"

2019-03-21 10:31:38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참사를 불러온 조국 민정수석을 이제 놓아줘야 한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후 청와대는 제대로 된 인사검증을 하지 못하는 무능에서, 이제는 무능을 넘어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심각한 결격 사유를 그냥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정부 내각인사 부실 검증은 물론이고 있으나마나한 검증기준, 청와대 직원들의 기강해이 등 수많은 무책임·무능·무관심 사례만 보여줬다"며 "문 대통령이 어쩌자고 이런 인사참사를 보고만 있는지 개탄스럽다. 문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한 걸림돌을 속히 걷어내야 한다"고 고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음 주에 예정된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송곳 검증을 할 것"이라며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후보자들 역시 변명 핑계가 아니라 반성과 사과하는 자세로 청문회에 임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