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경원 연설 '원수모독죄' 청와대 동조…독재 발상""30년 전 삭제된 조항 되살리겠다는 것인가"

2019-03-12 23:23:15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자유한국당은 12일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측 반응과 관련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나 원내대표의 연설을 '국가원수 모독죄'라고 하고 청와대마저 이에 동조한 것에 실소를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다르다는 이유로 비판의 자유조차 막는 것은 민주주의의 원칙 뿐 아니라 헌법에도 위배된다. 교섭단체 원내대표 연설은 소속 정당이 달라도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 고칠 것은 고치라고 존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가원수 모독죄 언급은) 이미 30년 전 삭제된 조항을 되살리겠다는 것인지, 누가 군사독재적 발상과 과거 정치의식에 사로잡혀 있는 것인지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김정은 정권의 수석대변인' 표현은 지난해 9월 미국의 유력 통신사에서 제목으로 삼았고 이미 국내에도 다수 보도됐다"며 "이 말이 전혀 근거가 없다면 아무 호응도 기대 못하고 비판만 받을 텐데 왜 사용되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나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대북제재 완화만 열을 올리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더 이상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 달라'고 국민을 대신해 말했을 뿐"이라며 "이해찬 대표에게 묻겠다. 발언의 어떤 점이 국가원수를 모독했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오늘 본회의장의 민주당 의원 대부분은 내년 '공천용 청와대 눈도장 찍기 충성 경쟁 대회'를 벌이는 듯 막말과 고성으로 제2야당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이유 없이 방해했다"며 "이 분들이 정작 윤리위원회에 회부되어야 할 당사자들"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와 본회의장에서 고성과 막말을 한 민주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와 국민께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