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민주당, 나경원 '연설방해' 사과해야“ "정당대표 연설 못하게 하는 게 민주주의냐"

2019-03-12 23:11:42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중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반발한 것과 관련 "민주당이 오히려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한국당 청년 사무처당직자 간담회에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1야당 원내대표가 연설을 하는데 중간에 달려들어 고함을 지르는 건 민주주의의 본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르지 못한 것"이라며 "할 말이 있으면 본인들이 할 기회에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당 대표가 연설을 하는데 말도 못하게 하는 게 어떻게 민주주의냐"며 "국회에서 이런 일이 있으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나 원내대표를 '국가원수 모독죄'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그런 죄가 있느냐"며 "있지도 않은 죄를 갖고 이야기하는 건 뭘 의미하느냐. 제소하겠다는 건 민주당의 입장이겠지만 저희는 만약 그런 부당한 조치가 있으면 단호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가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우리 당은 한반도 평화를 갈망하는 당"이라며 "우리 당의 그런 입장을 함부로 폄훼하는 건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청년 사무처당직자들을 만나 "우리는 꼰대정당이 아닌 소통정당이 돼야 한다"고 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