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8 씽큐, 15일부터 예판...출고가 89만7600원 액정 무상수리, 케이스 무상 제공 등 혜택

2019-03-11 10:20:47 by 손재현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손재현기자 = LG전자가 이번 주부터 국내 이동통신 3사 전 매장, LG베스트샵 등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8 씽큐(ThinQ)' 예약판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기간은 오늘부터 21일까지이며 정식 출시일인 22일부터 개통을 시작한다. 출고가는 89만7600원이다.

예약 구매 고객이 LG G8 씽큐를 사용하다 액정이 파손되는 경우에는 구매 후 1년간 한차례 무상 교체 받을 수 있다. 또 카카오프렌즈 케이스를 포함, 다양한 케이스 가운데 하나를 무상으로 받아볼 수 있다.

LG G8 씽큐는 기능은 업그레이됐지만, 전작 LG G7 씽큐(89만8700원)보다 1100원 저렴한 가격으로 정했다. LG전자는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들의 가격이 지속 높아지는 추세지만, LG전자는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G8 씽큐만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뛰어난 성능을 즐길 수 있도록 가격을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LG G8 씽큐는 디자인이 개선됐다. 뒷면 강화유리 안쪽으로 카메라 모듈을 처리한 언더글라스 방식을 적용, 카메라 돌출인 ‘카툭튀’가 전혀 없다. 또 앞면은 수화부 리시버조차 없앴다.

또 화면이 소리를 내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는 사용자가 화면 어디에 귀를 대더라도 선명한 통화가 가능하다. 소리의 입체감을 높여주는 DTS:X는 이어폰과 자체 스피커 모두를 지원한다. 메리디안 사운드, 고해상도 음원을 재생하는 '하이파이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도 그대로다.

LG전자는 LG G8 씽큐 전·후면에 각각 'Z카메라'와 망원카메라를 추가 탑재하며 카메라 성능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전면 카메라는 이미지센서 크기를 1.22㎛로 10% 이상 키워 고객이 더욱 선명한 셀카를 찍을 수 있고, 오토포커스(AF, Auto Focus)를 적용해 초점을 잡아주는 속도도 빠르다. 정맥, 얼굴 등 다양한 생체 인증은 물론, 화면 터치 없이 제스처만으로 전화를 받거나 앱을 구동하는 '에어모션'도 가능하다.

후면 카메라는 사진에서만 가능했던 아웃포커스 효과를 동영상에서도 지원한다. 주변 배경을 흐리게 하고 피사체를 또렷하게 담아낼 수 있어 고객이 동영상을 찍을 때 영화처럼 신비롭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 대비 10%가량 늘어난 3500mAh로 한 번 충전으로 보다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G8 씽큐의 다양한 매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