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천일염, 염증 개선·수면 증진에 효과 “‘코리안 패러독스’ 비밀은 천일염으로 만든 발효식품” 주장 나와

2019-03-11 10:03:33 by 최진규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진규기자 =국산 천일염이 염증 개선·알레르기 억제·수면 증진을 돕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공주대 생물산업공학부 이세은 연구원은 지난 8일 한국수산회 주최로 목포 호텔현대에서 열린 심포지엄(건강한 소금 바로 알리기 포럼)에서 “15주간의 동물실험을 통해 천일염을 섭취한 생쥐의 심장조직에서 염증세포가 적제 발생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천일염을 먹은 생쥐의 수면시간이 길어지는 효과도 입증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크기가 균질하고 색상도 유백색으로 균일한 것이 양질의 천일염”이라며 “손으로 비볐을 때 결정체가 쉽게 부서지는 것을 고르되, 쓴맛은 적을수록 좋다”고 조언했다.

‘천일염 이력제’를 활용하는 것도 질 좋은 천일염을 찾아내는 방법이다. 천일염 이력제는 천일염의 생산지역·생산자·생산년도를 기록해 소비자가 국산 천일염을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이 연구원은 “천일염 이력제 관련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천일염 이력제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는 응답률이 전체의 76.6%에 달했다”며 “(제품의) ‘겉면만 확인’ 비율이 65.2%로, ‘QR코드 확인’(20.5%) 비율보다 훨씬 높았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산 천일염과 중국산 등 수입 천일염은 품질·가격 격차가 매우 크다.

이 연구원은 ”천일염 이력제를 활용해 국산 천일염을 가려내려면 스마트폰의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천일염 이력제’ 앱을 다운로드해야 한다“며 ”마트에서 스마트폰 앱을 연 뒤 천일염 제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찍으면 해당 제품의 생산지역·생산자·생산년도 등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중년 이상의 소비자가 천일염 이력제를 충분히 활용하도록 하려면 글자 크기를 늘리는 등 홍보에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에선 혈압이 정상인 사람에게 천일염 등 소금 섭취를 제한하면 오히려 고혈압 등 질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전북대 의대 채수완 교수는 ”소금 섭취 제한은 고혈압 환자에게만 적용이 돼야 한다”며 “일반소금이 아닌 천일염으로 만든 발효식품은 고혈압·당뇨병 억제 효과도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채 교수는 한국인의 고혈압 사망률이 서구인에 비해 낮은, 코리언 패러독스(Korean paradox)의 비결이 간장 등 천일염으로 만든 발효식품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