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면 집값 더 떨어진다?"...서울 주택매매 '줄고'·전월세 '늘어' 주택 매매 거래 60% '급감'…전·월세 거래 16.8% '증가'

2019-02-21 10:32:06 by 이상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이상우기자 = "조금 더 기다리면 집값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까지떨어질 겁니다."

직장인 노정수(38)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용산구의 A아파트(전용면적 59㎡)를 보증금 4억8000만원을 주고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전세살이에 지쳐 집을 사야하나 고민하던 노씨는 '투기'와 '집값'은 반드시 잡겠다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믿고 내 집 마련 꿈을 잠시 미뤘다. 

노씨는 "집값이 떨어졌다고 하지만 실수요자 입장에서 여전히 부담스러운 수준"이라며 "2년 정도 기다라면 실수요자가 체감할 정도로 집값이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얼어붙은 서울 주택시장이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집값이 하락세로 전환했지만, 정부 예상대로 매물이 많지 않고 사겠다는 사람도 없는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매도·매수자 모두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거래 절벽'을 넘어 '부동산 침체기'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거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5%나 감소했다. 특히 하락세로 접어든 서울은 1년 전에 비해 매매거래가 60%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월세 거래량은 늘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1월 주택 매매 및 전월세 거래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매매거래량은 전국 5286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1월에 비해 28.5%나 줄어든 것이다. 지난 5년 평균 6만5950건 보다 23.8%나 줄어든 수치다. 

특히 14주 연속 매매가격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의 1월 아파트 거래량은 6040건. 지난해 같은 달 1만5107건보다 60%나 줄었다. 지난해 12월 7000건보다도 13.7% 줄었고, 최근 5년 평균보다는 44.1%나 낮은 거래량이다.

반면 서울의 전월세 거래는 5만4545건으로 나타났다. 한 달 전보다 20.9%, 1년 전과 비교하면 16.8% 증가했다. 

부동산 거래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 신고하기 때문에 지난해 9.13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실제 나타나는 지난해 11~12월 매매계약이 반영된 것이다.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더 많은 '매수자 우위시장'에서 '시간이 지나면 집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기대 심리가 주택시장에 대세로 굳어졌다는 분석이다. 실수요자 입장에서 집값 거품이 여전하고, 향후 집값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이 반영된 것이다.

주택시장은 보유세 인상과 공시지가 현실화, 공급 확대 등으로 실수요자에게 유리한 상황이다. 집값 하락이 계속되고, 공시가격 현실화 등 하방 압력이 이어지면서 당분간 매매 거래량은 줄고, 전월세 거래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실수요자가 체감할 수 있을 수준으로 집값이 하락할 때까지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정부의 정책 일관성도 힘을 보태고 있다. 

오는 4월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발표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인상된 공시지가가 적용된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오는 6월 이전 수억원의 호가를 낮춘 매물이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또 올해 공급되는 아파트 신규 입주 물량도 주요 변수다. 올해 아파트 신규 입주 물량이 재건축 등으로 사라지는 멸실 물량보다 많아진다. 5년 만이다. 부동산 리서치전문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서울의 아파트 입주물량은 4만3106가구다.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 사업으로 예상되는 멸실 3만7675가구와 합산하면 서울 입주 물량이 증가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되는 4월을 기점으로 매도세가 강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다주택자들이 세 부담 증가로 매물을 주택시장에 내놓을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정부의 부동산정책이 계획대로 추진되고 있다"며 “현재 부동산시장은 관망세지만 오는 4월 아파트 공시가격이 발표돼 세금 부담이 좀 더 현실화되면 주택 보유자의 체감 정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 연구원은 "공시가격이 오르면 다주택자들이 버티기 힘들어져 물량을 내놓을 수밖에 없다"며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 발표 시점인 오는 4월을 기점으로 매도 강세가 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