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북미회담 중재 역할 언급 '주목' 경제 성과 관련한 메시지 낼 가능성도

2019-02-11 10:01:13 by 최호중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호중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이달 들어 첫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발표된 뒤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과 관련한 메시지에 시선이 쏠린다. 북미는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개최키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여민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지난 북미 실무급 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참모진들에게 각각의 역할을 해 줄 것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대미 라인을 총동원해 각급 단위의 긴밀한 소통에 집중하며 실시간 정보를 교환받는다는 계획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는 각급 단위에서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회의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급진전 되는 데 보폭을 맞춰 자신의 중재역할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알려진 이후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여기까지 상황을 함께 이끌어 왔다. 끝까지 잘 되도록 하는 데 있어서도 우리가 해야 하고, 또 할 수 있는 몫이 크다"고 강조하며 운전자론을 부각시킨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북미 실무급 협상 결과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즉각 보고 받은 이후 비핵화 협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 실장은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50분간 평양에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면담한 후, 5시 넘어서 문 대통령에게 면담 결과를 보고했다.

금주 내로 이뤄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비핵화 협상을 이끌고 가겠다는 역할론을 강조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경제 행보에 주력하는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경제 성과와 관련한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전략보고회, 지역경제투어, 자영업자·소상공인과의 대화 등 경제 관련 행사로 이달 한 달을 빼곡히 채울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