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성 ‘낚시꾼 스윙’ 큰물로 가다, PGA도 큰 관심

2019-02-07 23:19:48 by 유영재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싱가포르=신화/뉴시스
【서울=IBS중앙방송】유영재기자 =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46)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도 주목했다.

최호성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리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리는 PGA 투어 AT&T 페블 비치 프로암에 출격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각각 156명의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들이 팀을 이뤄 경기를 치른다. 최호성은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 기회를 잡았다.

PGA는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최호성을 집중 조명했다. 최호성이 돈이 부족해 병원에서 출생하지 못한 것과 어린 시절부터 물을 좋아한 사실, 고교 시절 실습을 나갔다가 오른 손가락의 일부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는 내용 등을 언급했다.

그를 스타덤에 올려놓은 ‘낚시꾼 스윙’이 빠질 리 없다. 최호성은 낚시 폼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스윙으로 주목을 끌었다. 이번 대회에 나서게 된 것도 특이한 폼이 한 몫 했다.

최호성은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 스윙을 사랑한다. 어렸을 때부터 골프를 한 것이 아니고, 20대 중반에 시작해 체계적으로 배우지 못했다”면서 “어느 정도 비거리를 확보하지 못하면 어려운 골프를 할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큰 동작으로 비거리를 만들 수 있는 연습을 하다 보니 지금의 스윙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팬들은 낚시꾼 스윙을 직접 보게될 전망이다. “나는 내 몸이 가는 대로 구질이 만들어지는 경향이 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공이 더 이상한 방향으로 간다”는 최호성은 “이번 대회에서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