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 "올해 경찰이 중점 추진할 치안활동은 '범죄예방'"

2019-01-28 21:14:51 by 이진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IBS중앙방송】이진수기자 = 올해 부산경찰이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치안활동으로 '범죄예방'을 꼽는 시민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경찰청은 지난달 부산시민과 시민사회단체, 경찰 관련학과 교수와 학생 등 2921명을 대상으로 '2019년 부산경찰 정책방향 시민의 소리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부산경찰이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치안활동으로 범죄예방을 꼽은 시민이 24.9%로 가장 많았고, 이어 법 질서 확립(21.2%), 교통질서 확립(20.6%), 순찰 강화(17.6%), 청소년 선도활동(1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범죄 안전 분야에서 시민들은 일상생활 속 폭력(32.5%)을 가장 불안하게 느꼈고, 성범죄(17.6%)와 청소년 범죄(17.3%), 강·절도(15.0%), 사이버 범죄(15.1%)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별로는 남성은 '폭력'(36.3%)을, 여성은 '성범죄'(31.6%)가 가장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범죄 예방을 위해 가장 필요한 치안활동으로는 범인검거 등 '범죄 엄정 대응'(43.8%)을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순찰강화(27.0%), CCTV 설치(9.5%), 공·폐가 등 지역환경개선(9.5%), 청소년 선도활동(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법질서 위반에 대해 가장 문제로 지적되는 것은 '범법 행위에 대한 거리낌 없는 의식'(48.2%)을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고, 불법 주·정차(25.5%), 쓰레기 무단투기 등 기초질서위반(21.9%) 등이 뒤를 이었다.
  
부산 교통문화의 문제점으로는 '음주 운전'(37.6%)을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주·정차위반(16.5%), 방향지시등 미점등(14.9%), 보행자 무단횡단(10.6%) 순으로 꼽았다.
 
부산의 교통질서 확립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시민 10명 중 6명(64.2%)은 강력한 단속을 펼칠 것으로 주문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