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1박 2일’‘영원한 단짝’ 김종민과 ‘1박 인간극장’ 주문진 편!

2019-01-28 09:56:36 by 조병순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제공 | KBS 2TV ‘12

【서울=IBS중앙방송】조병순기자 =지난 27일(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김성/이하 1박 2일)에서는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이 강원도 일대의 맛과 멋이 담긴 국수를 찾아 떠난 ‘강원도 국수로드’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 가운데 김준호가 긍정을 부르는 새해 주문으로 희망 전도사 면모를 단단히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번 주 강릉 알곤지 칼구수를 끝으로 ‘냉면로드’ 팀VS’온면로드’ 팀의 국수로드를 마무리 지은 ‘1박 2일’ 멤버들은 ‘강원도 국수로드’ 발표회를 앞두고 본격 준비에 돌입했다. 특히 이들의 프레젠테이션을 평가하기 위해 방송인 홍석천-요리연구가 이혜정-이욱정 PD가 심사위원으로 나섰고 멤버들은 “너무 대단한 분들이 오셨다”며 긴장해 눈길을 끌었다.

‘온면로드’ 팀은 ‘강.온.드(=강원도 당일치기 온면로드)’ 주제로 봉평 장칼국수, 정선 콧등치기, 강릉 알곤지 칼국수와 함께 이효석 생가, 정선아리랑 시장, 경포대 등 주변 명소를 소개했고 ‘냉면로드’ 팀은 ‘우리 셋 힐링투어’ 주제로 봉평 메밀육회비빔국수, 원주 초계국수, 횡성 건진국수와 함께 횡성호 전경을 보여주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치열한 대결 속에 마지막까지 엎치락뒤치락 하는 박빙승부로 손에 땀을 쥐게 한 가운데 결국 ‘냉면로드’ 팀이 승리, 2019년 새해 첫 입수의 영광이 ‘온면로드’ 팀에게 돌아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김준호가 새해 첫 입수에서 야외취침-아침미션까지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 2019년 새해 포문을 열며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홍석천의 제안으로 새해 첫 입수는 ‘온면로드’ 팀 멤버 중 한 명만 하기로 결정, 결국 홍석천과 텔레파시가 제대로 통한 김준호가 당첨됐고 그는 결국 “럴수 럴수 그럴 수 있지”라는 긍정 주문과 함께 홀로 강릉 겨울바다로 달려들어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전했다.

하지만 그의 불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차태현-윤동구와 항구에서 텐트를 치고 자던 김준호는 또 다시 꿀잠 같은 잠에 빠져 ‘먼저 일어나는 사람이 승리’라는 아침 기상 미션에서도 패해 끝내 경매장에서 일해야 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주문진 찰리킴’으로 경매장 일손을 돕기 시작한 김준호. 이후에는 ‘그의 영원한 단짝’ 김종민이 경매장 후배로 합세, 개그우먼 김지민의 찰진 내레이션 아래 ‘주문진 킴형제’의 인간미 물씬 나는 모습과 형제 케미가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되는 등 ‘1박 인간극장’ 주문진 편이 빅웃음 선사했다.

이처럼 김준호는 불운 퍼레이드에도 불구, 매 순간마다 “럴수 럴수 그럴 수 있지”라는 긍정 주문으로 불복(不福)을 희망으로 승화시키는 입담과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또한 “희망찬 한 해를 보냈으면 좋겠다”는 말로 안방극장 곳곳에 희망을 전파, 올 한해 역시 웃음 사냥꾼으로서 톡톡한 활약을 펼칠 긍정 얍쓰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