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추석맞이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단속 9. 17일부터 21까지 실시 (5일간)

2018-09-19 15:16:26 by 한형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보도본부]한형민 기자=완도군에서는 다가오는 추석을 맞이하여 고향을 찾는 귀성객 및 관광객에게 수산물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 합동으로 원산지 표시 특별지도 단속을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까지 실시한다.
 원산지 표시와 수입 건어물, 수산물을 집중 단속하며 원산지 미 표시 위반자에 대해서는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고, 거짓 표시자는 7년 이하의 징역,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으며, 미 표시 2회 이상 위반자․ 거짓 표시 위반자는 원산지 표시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완도군은 청정바다 수도 완도산 수산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수산물의 부정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여 위생적이고 안전한 수산물 공급하고자 원산지 표시 지도 단속을 매달 시행하는 등 최선을 다 할 것이라 밝혔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