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대비 화재취약대상 현장방문

2018-09-17 20:15:31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소방안전본부장(윤순중)은 “추석 연휴 대비 안전한 명절 분위기 조성과 화재예방을 위해 9월 17일 인창대연 요양병원을 방문해 화재취약요소 확인 점검과 병원 관계자들에게 초동 대응에 필요한 안전컨설팅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요양병원 관계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소방안전관리 지도를 통해 화재취약요인을 사전에 점검하는데 중점을 뒀다.
요양병원의 경우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이 많고 병원 관계자들의 초기대응이 이루어지지 못할 경우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 할 위험도가 높아 평상 시 직원 안전교육과 소방시설의 유지관리 등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중요하다.
이번 현장 확인에 앞서 남부소방서(서장 박철만)에서는 9월 10일, 13일 양일간 인창대연 요양병원에서 맞춤형 안전점검과 소방훈련 컨설팅을 실시하여 소방시설 조작 방법 및 자위소방대 구성 운영과 훈련방법에 대해 교육을 실시하였다.
한편, 부산소방본부에서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1일(금)부터 27일(목)까지 7일간 특별경계근무 실시와 화재취약지역에 소방력을 전진배치하여 신속한 출동체계를 구축해 혹시 모를 비상사태에 대비할 예정이다.
중점 추진 내용으로는 ▶ 소방서별 전통시장, 취약지역 중심으로 화재예방 순찰(1일 2회, 104개 노선) 실시 ▶ 역사․ 공항, 버스터미널 및 공원묘지 등 13개소 소방차․구급차 배치하여 비상상황 대비 ▶ 119종합상황실 상황관리인력 보강(30명→53명) 및 신고접수대 확대(17대→47대)로 응급의료 상황 대응력 강화 ▶ 구급상황관리센터 의료지도, 의료기관 및 약국정보 제공으로 시민불편 최소화할 예정이다.
부산소방안전본부 윤순중본부장은 “부산소방안전본부에서는 지속적인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예방점검을 통해 시민이 행복한 부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께서도 자칫 명절 연휴의 들뜬 분위기로 안전에 소홀한 부분은 없는지 가정이나 영업장의 안전관리를 다시 한 번 점검해 주시길 바란다”며 당부했다.


윤한석 기자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