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도로교통법 위반 공익신고 최근 5년간 4배 급증

2018-08-30 17:20:15 by 이진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지방경찰청(청장 박운대)에서는

최근 5년간(ˊ13∼17년) 부산지역 공익신고는
4배가량 급증 하였고 이는 스마트앱이나
블랙박스 등 영상매체를 통한 신고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최근 5년간 공익신고 접수 추이>

일명 ‘거리의 눈(The eye of street)’ 이라고 불리는 공익신고제도는
휴대전화나 블랙박스영상 등으로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신고하는
제도로 누구든지 신고의 주체가 될 수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1∼6月) 접수된 공익신고 현황을 살펴보면,
총 4만1천533건 중 신호위반(9천313건)이 가장 많았으며 방향지시등 미점등(7천936건), 통행금지위반(4천906건)이 그 뒤를 따른다.

처리유형은 *경고(1만7천929건)가 가장 많았고 과태료부과(9천911건),
통고처분(6천604건) 순이며, 위반정도가 약하거나 교통을 방해하지
않았다고 판단되면 단순 경고로 처리해 제보 부작용을 최소화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고:위반한 날로부터 7일 초과 후 신고, 위험 야기 또는 소통지장 없을 경우
이에 부산경찰에서는
부산지역 교통법규 위반 공익신고 많은 구간 60개소와 상반기 시내구간 무인단속 상위 10개소를 선정, ‘걸개형 플래카드’를 설치해 운전자들의 교통법규 준수를 유도하고, 각 경찰서별 공익신고 많은 구간을 자체 선정하여 경찰서 홈페이지 팝업창을 활용해 홍보 할 예정이다.
 
이진수기자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