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비상체제 돌입

2018-08-21 17:01:21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보도본부]한성일 기자=제19호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통과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해경이 해상 안전관리 대책 및 주요 항포구 시설 점검 등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김정식)는 태풍 ‘솔릭’이 22일 제주도 남쪽 해상에 도달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태풍 대비 주요 항포구 시설 점검 등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태풍 ‘솔릭’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채 북상하면서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목포해경은 ▲항포구에 정박중인 어선의 안전조치 현황 점검 ▲여객선, 유․도선, 수상레저활동 등 절차 및 기준에 따른 통제 ▲사고위험 취약지 순찰 등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또한, 경비함정 및 어업정보통신국을 통해 어선 출항 통제를 검토하는 한편, 조업 어선들의 안전해역 사전 대피를 유도할 방침이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는 현장의 철저한 점검 및 예방활동에 의해서만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는 만큼, 국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