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 야간 함정-헬기 릴레이 이송으로 환자구해 15일 흑산도서 외국선원· 할머니 구조…올 들어 14명 구조 성과

2018-08-16 18:30:30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보도본부]한성일 기자=서해해경이 광복절 휴일 야간에 함정과 헬기를 이용한 릴레이 이송으로 응급환자를 긴급 구조했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은 15일 저녁 7시께 신안군 홍도 남서방 38마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외국인선원(인도네시아 국적)의 손가락 절단 사고 신고를 받고, 인근 해역을 경비중이던 대형함정과 헬기를 긴급 출동시켰다.
해경은 먼저 이 선원을 3015함으로 구조하고, 함상에서 대기중인 대형헬기의 목포항공대와 서해특수구조대를 통해 목포소재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서해해경은 또 이날 밤 9시께 흑산도 보건소로부터 70대 할머니의 심한 기관지질환 신고를 받고, 이 할머니를 흑산도 착륙장으로 옮겨 헬기로 이송했다. 특히 이 할머니는 과거 병력이 있어 신속하게 대형병원 진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날 헬기 기장을 맡은 황규오 경위는 “야간에 급박하게 함정에 착함하여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등 어려운 임무를 맡았지만 무사히 환자를 구하게 돼 기쁘다”며 “환자의 빠른 쾌유를 빈다”고 전했다.
한편 서해해경청 소속 목포항공대와 서해특수구조대는 올해 들어 응급환자 14명을 헬기로 긴급 이송하여 의료기반시설이 부족한 섬마을 주민들과 선원 등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