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해피투게더3' 이계인,‘뻥계인’ 별명, 유재석 때문에 생겨‘뻥계인’ 별명에 억울 토로!

2018-08-15 08:57:35 by 조병순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3’

【서울=IBS중앙방송】조병순기자 = 매주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오는 16일 방송은 ‘해투동:헉 소리 나는 사람들 특집’과 코요태-크러쉬-장덕철-청하가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헉 소리 나는 사람들 특집’에는 이계인-지상렬-염경환-한상진-우기(여자아이들)가 출연해 안방 극장에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지난 번 ‘해투’ 출연으로 ‘뻥계인’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계인이 출연해 시종일관 멈추지 않는 토크를 선보였다. 특히, 이계인은 “유재석 때문에 ‘뻥계인’이라는 별명이 생겼다”며 “친구들이 요즘 ‘사계인’이라고 부른다”고 밝히며 유재석에게 원망의 눈초리와 함께 억울함을 호소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계인은 “멧돼지를 맨손으로 잡은 건 사실이다. 목격자도 있었다”라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했다. 하지만 빗발치는 증거 요구에 이계인은 “늪이라 증거가 다 없어졌다. 목격자도 다 돌아가셨다”며 진실 공개를 거부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그는 ‘멧돼지 사건’에 더해 “맨 주먹으로 벌을 때려 잡았다. 500마리 정도 잡아 벌 주를 담갔다”며 벌을 때려잡는 모션을 취하는 등 새로운 ‘뻥 토크’를 시작해 폭소를 유발했다는 전언. 이에 또 어떤 ‘뻥 스토리’가 이어질지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이날 이계인은 투닥거리는 지상렬-염경환을 향해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기냐”며 호기심 가득한 눈을 빛냈다. 이에 지상렬이 이계인에게 “이덕화와 싸우면 누가 이기냐”며 되묻자마자, 이계인은 “붙여줘 봐”라고 남다른 자신감을 폭발시켜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끝나지 않은 이계인의 뻥 스토리와 남다른 자신감은 ‘해피투게더3’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