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여름방학 맞이 청소년 어울림마당 개최 무더위도 날려버린‘청소년 어울림마당

2018-07-20 20:18:17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보도본부]한성일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지난 18일 여름방학을 맞아 기찬랜드 김창조 야외공연장에서 청소년어울림마당을 개최하였다.

어울림마당은 관내 청소년 동아리가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체험의 장으로, 청소년이 주체가 되는 문화공간을 조성하여 동아리육성 및 청소년 간 커뮤니티 형성에 기여해 왔다.

이날 행사는 영암군청소년수련관 동아리연합회 ‘INTRO’가 중심이었다. 초청 래퍼 C.황제의 공연을 시작으로 동아리연합회 소속 스텝(영암여자고등학교), 폴라리스(삼호고등학교), 리플렉션(영암여자중학교)이 기찬랜드를 찾은 청소년 및 관광객들에게 무더위를 싹 날려줄 시원한 공연을 보여주었다.

특히,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영암-서울 도농상생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에 참석한 서울 청소년 40명이 관객으로 함께 참여하여 다른 지역 청소년과 문화를 공유하는 더욱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

영암군에서 청소년 어울림마당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만 해도 영암왕인문화축제, 전남체전 등 지역에서 열리는 굵직한 행사에서 어울림마당을 개최,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청소년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5월에는 청소년의 달 기념 ‘꿈다多락樂 한마당’의 부대행사로 어울림마당을 구성하여 청소년들의 꿈과 끼를 발산하는 기회를 마련하기도 하였다.

군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알찬 여름방학을 보낼 수 있도록 여름방학 중 어울림마당을 2회 더 운영할 계획”이라며, “지역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화 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청소년의 문화적 감수성 및 역량 증진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