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경찰서가족과 연락 끊긴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경찰 "타살흔적 없어"

2018-07-05 10:03:07 by 김재욱기자 기사 인쇄하기



【의정부=IBS중앙방송】김재욱기자 = 가족과 열흘 간 연락이 끊겼던 40대 여성이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5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6시께 A(44·여)씨의 어머니 B씨는 '딸과 10일 동안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A씨의 거주지인 오피스텔을 찾아가 강제로 문을 열고 수색을 벌이려던 순간 집 안에 있던 남성이 갑자기 창문 밖으로 뛰어내렸다. 10층짜리 오피스텔 9층에서 뛰어내린 이 남성은 차 보닛 위로 떨어졌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A씨의 동거남인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A씨의 시신은 바닥에 누운 상태로 발견됐고 사망한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난 듯 많이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시신에서 목이 졸리는 등 범죄 혐의점을 육안으로 찾을 수 없고 약물도 발견되지 않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며 "50대의 남성이 수술을 마치는 대로 왜 투신을 했는지, A씨가 왜 사망을 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