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위험물질 등 재난사고 공동대응 협약 체결

2018-06-28 21:07:57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항은 우리나라 최대의 항만이자 내ㆍ외무역의 관문으로 대량의 위험물질이 저장ㆍ취급되고, 유통량 또한 ‘17년 기준 57만 TEU로 전국 87%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물동량 또한 꾸준히 증가추세에 있다.
이에 따라 부산소방안전본부(윤순중 본부장)에서는 ‘15년 8월 973명의 사상자 및 1조 3천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중국 텐진항 폭발사고 3주기를 맞아 부산항 내 위험물질 등 재난사고발생 시 민-관 협력 공동 사고대응을 통해 인명ㆍ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하여 대형 참사를 막기 위해 전국 최초로 재난대응기관 및 부산항 내 터미널업체를 대상으로 ’부산항 재난사고 공동대응 협약 체결‘을 실시하였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본부세관, 부산항만공사 및 부산항 내 위험물질을 저장ㆍ취급하는 터미널업체 7개소가 참여한 이번 협약식은 6월 28일 부산소방안전본부 회의실에서 진행되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부산항 내 위험물질 누출 등 재난사고 발생 시 재난대응기관 및 부산항 내 각 터미널 업체 별 전문 인력과 장비를 공동 활용하여 신속한 초기대응을 실시하는 한편 재난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평상시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관련정보를 공유하고, 소방안전교육 및 훈련 시 지원 및 협력하는 것이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부산소방안전본부 김재현 위험물안전담당은 북항-신항 2개 권역별 ‘부산항 위험물질 등 재난사고 자체대응팀’을 편성하고 재난사고 예방 소방안전교육 및 훈련을 통해 부산이 동북아 해양안전수도로서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 밝혔다.

윤한석기자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