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인권침해 방지 위한 각 계 전문가와 정책공유 학계, 장애인단체 등 참여…시민인권보호단 정기회의 개최

2018-06-28 17:11:23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보도본부]한성일 기자=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은 27일 경찰 활동의 투명성을 높이고 인권경찰상 정립을 위해 학계, 피해자 지원단체, 장애인 옹호기관 등으로 구성된 시민인권보호단 정기회의를 경비함정에서 개최했다.

시민인권보호 단체장 박성일 및 해경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목포 해경 3천톤급 경비함에서 열린 이날 정기회의에서는 해양경찰의 인권보호 추진정책 소개와 더불어 변호인 참여권 실질화, 범죄피해자 권익보호 활성화, 외국인 피의자 권리보장 강화 등 현재 추진 중인 인권정책 개선사항에 대해 논의 후, 목포해경서 유치장을 방문하여 현장에 맞는 인권 정책에 대해서도 살펴보았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해양경찰의 인권보호 정책 자문 및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각종 인권유린 행위 방지와 인권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구자영 청장은 “이번 정기회의를 통해 논의 된 사항들을 참고하여  해양경찰 인권보호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앞으로 국민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