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방재난본부 불난집 출입문 따고 생명구한 용감한 이웃들

2018-05-24 12:18:33 by 이상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이상우기자 = 불난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거주자가 이웃에 의해 구조돼 화제다.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24일 "지난 19일 오후 2시55분께 관악구 봉천동 소재 오피스텔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시민이 직접 뛰어 들어가 쓰러진 입주민을 구해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오피스텔 건물 5층 손모씨가 거주하는 방 안에서 시작됐다. 손씨는 탈출하려 했지만 유독가스를 마시고 출입문 앞에서 의식을 잃었다.

 화재가 발생한 오피스텔 인근 자동차 공업사 대표 김해원(50)씨는 건물 5층 창문에서 연기가 새어나오는 것을 보고 화재를 직감한 후 119에 신고하고 직접 현장으로 달려갔다. 한 집에서 새어 나온 연기가 복도를 가득 채우고 있었다. 연기가 나오는 출입문 너머로 인기척이 느껴졌다. 문을 열어보려 했지만 잠겨있었다.

 이 때 인근 건물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김영진(45)씨와 인근 주민인 박재홍(31)씨가 현장으로 달려왔다. 박재홍씨가 복도에 비치된 소화기를 활용해 문을 열어보려 했지만 여전히 열리지 않았다.

 김영진씨와 박재홍씨는 출입문 강제개방용 연장(배척)을 챙겨 다시 현장으로 돌아왔다. 3명이 힘을 합쳐 문을 강제 개방했다. 문을 열자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씨가 있었다.

 손씨는 양팔·얼굴 2도 화상과 흡입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관악소방서 119구급대는 기도삽관 후 화상전문병원으로 손씨를 이송했다.

 화재는 관악소방서 현장지휘팀(화재진압대)에 의해 31여분 만에 진화됐고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5층 화재 현장에서부터 1층까지 요구조자를 안고 내려온 박재홍씨는 "오피스텔 안에 있는 사람을 구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화재 피해를 입은 분이 하루 빨리 회복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김씨와 주변 분들의 용감한 초기 대응으로 소중한 한 생명을 구했다"며 "화재는 무엇보다도 초기에 발견한 관계자의 초기대응이 중요한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도 평소에 긴급피난요령, 소화기 사용법 등을 익혀서 화재에 대한 대비와 초기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