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전남 어업 생산량 185만여t 생산액 2조 6천억 수산물 생산 전남이 주도…전국의 57%

2018-02-22 18:28:21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2017년 전남지역 어업 생산량이 전국의 57%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2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통계청의 2017년 수산물 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남지역 어업 생산량은 전년보다 40만 1천t이 늘어난 184만 5천t을 기록, 전국(327만 3천t) 점유율이 57%로 전년보다 5%포인트가 늘었습니다.

이에 따른 생산액은 2조 6천955억 원으로 전년보다 5천146억 원이 늘었으며, 전국(7조 4천216억 원)의 37%를 차지, 전년보다 3%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어업별 생산액은 해면양식어업이 전년보다 4천523억 원(37%) 늘어난 1조 6천926억 원, 어선어업이 513억 원(7%) 늘어난 8천204억 원, 내수면어업이 110억 원(7%) 늘어난 1천824억 원입니다.

품종별로는 전복 5천726억 원, 김 4천580억 원, 넙치류 2천194억 원, 뱀장어 1천719억 원, 낙지류 1천64억 원, 참조기 1천63억 원, 미역 907억 원, 다시마 811억 원, 젓새우류 693억 원, 멸치 686억 원의 순이었습니다.

해조류의 경우 시설 면적 확대와 양식에 적합한 해황환경 유지로 김 생산액이 전년보다 1천166억 원, 미역・다시마가 285억 원이 늘었습니다. 어패류양식 분야 역시 시설량 증가와 폐사 절감을 위한 양성관리 도입으로 전복 생산액이 전년보다 2천311억 원, 넙치가 404억 원, 뱀장어가 148억 원이 각각 증가했습니다. 어선어업은 해․어황 호조로 어획량 비중이 큰 참조기가 전년보다 173억 원, 멸치가 152억 원이 늘었습니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양식경영비 절감 및 수산물 품질 향상, 소득품종 창업 지원 등 지속적인 양식산업 육성정책을 펴고 있고, 낙지목장 조성과 종자방류 등 자원회복사업을 확대해 2020년까지 양식생산 2조 원, 수산물 생산 3조 원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성일 기자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