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산림자원연구소, 동백 6차산업화 잰걸음 전국 최초 동백 활용한 쿠키․빵 제조법 개발해 지식재산권 확보 나서

2018-02-19 15:16:20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가 동백 활용 6차산업화 특화모델 개발연구사업의 하나로 동백쿠키와 빵 제조법을 전국 최초로 개발, 특허출원하는 등 지식재산권 확보에 나섰습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가 확보한 2건의 특허기술은 식약처 식품소재로 등재된 동백잎과 오일의 활용성을 늘리고 관광・체험을 통한 제품화 가능성이 높은 동백쿠키와 빵의 제조 방법입니다. 전남지역 시군과 민간업체 등에 기술이전을 해 동백 자생지 체험마을 육성 등 6차산업화에 기여할 전망입니다.

동백나무는 차나무과(Theaceae) 동백속(Camelliae)에 속하는 상록교목입니다. 전국의 51%가 전남에 자생하며 꽃이 피지 않는 겨울철에 붉은 꽃망울을 터트려 더욱 아름다운 전남 대표 토종자원입니다.

지난해 동백오일과 잎을 활용해 음식, 제과, 화장품 분야 40여 종의 체험‧관광형 특화상품을 개발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완도수목원에서 각 시군 공무원과 관련 업체, 완도 동백특화림 인근마을인 삼두마을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발제품 시연‧시식회를 개최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동백은 오일을 활용해 식용유와 젤리, 사탕으로 일부 개발돼 왔으나 동백잎을 활용한 식품소재 제품화는 전무한 실정입니다. 이에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동백의 6차산업화를 위해 잎, 가지, 꽃, 열매의 채취 시기별 기능성분을 분석하고 동백라떼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 개발 연구를 추진해왔습니다. 올해는 잎에 대한 과학적 근거 마련을 위해 혈행 개선 효능 및 안전성 연구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오득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임업시험과장은 “산림자원화 연구 원천기술에 대한 지식재산권 확보를 통해 도유재산 권리를 선점하고 전남 특화수종인 동백자원을 활용한 6차산업화 도약의 계기를 마련해 새 주민 소득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확보한 2건의 특허기술에 대해 관심있는 도내 업체들을 대상으로 선정해 기술이전 협약체결을 통한 토종자원인 동백산업화에 힘을 실을 계획입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그동안 동백잎의 항균효과와 열매의 심혈관질환, 항천식·면역증진효과 등의 입증을 통해 4건의 특허기술을 확보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여수 소재 동백화장품 전문 제조·유통회사인 L&K네이처와 기술이전계약을 해 마스크팩, 샴푸, 세안용품 등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한성일 기자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