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최재우, 최종 결선행 좌절···모굴스키 메달 다음 기회로

2018-02-13 10:26:19 by 윤영이기자 기사 인쇄하기


최재우(24·한국체대)가 모굴 스키 최종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12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에서 두 번째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넘어지고 말았다.

최재우는 최종 결선 진출권을 얻지 못한 채 대회를 마감했다. 넘어진 후 한동안 슬로프를 내려오지 않을 정도로 크게 낙심했다.

9일 1차 예선에서 착지 후 휘청거리며 결선 진출에 실패한 것이 화근이 됐다. 결선에 바로 오르지 못해 12일 2차 예선까지 치러야 했고, 1차 결선을 통과했지만 2차 결선까지 3경기를 치르기란 버거울 수밖에 없었다.

이날 첫 경기 2차 예선까지는 좋았다. 총점 81.23점으로 20명 중 1위로 결선에 합류했다. 1차 결선에서도 두 차례 점프를 포함해 큰 실수없이 경기를 마치며 10위를 차지, 2차 결선에 올랐다.

그러나 2차 결선에서 실격하며 최재우는 한국 올림픽 설상 종목 사상 첫 메달 획득이라는 꿈을 접어야 했다.

모굴 경기는 1차 예선을 치러 30명 중 상위 10명이 결선에 직행한다. 나머지 20명은 2차 예선을 통해 그 중 10명이 다시 결선에 합류한다.20명이 나서는 결선은 3번의 라운드로 진행된다. 결선 1차전에서 1~12위가 2차전에 진출하고 2차전에서 6위까지 최종 결선에 오른다.

이번 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3차례나 4위에 오르며 평창에서 한국에 첫 설상 메달을 안겨줄 후보로 꼽혀 온 최재우는 "(넘어져서) 약간 몸이 불편하긴 하지만 컨디션이 좋아 금방 나을 것 같다"며 "가족들을 포함해 많은 분들이 와서 응원했는데, 그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올림픽은 올림픽이지만 내가 거쳐가야할 대회였다. 나는 아직 어리기 때문에 많은 대회들이 남아 있다. 일단 2022년 베이징올림픽을 바라보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평창취재반/윤영이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