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맡겠다…지방선거 직후 사퇴"

2018-02-12 10:18:38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2일 국민의당과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 출범 후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공동대표를 맡아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독배를 마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는 쉽지 않은 선거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대표직을 맡지 않는 게 저 개인적으로도 쉽고 홀가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하지만 통합의 책임,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이끌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에서 도망치지 않겠다"며 "결과와 관계없이 지방선거 직후 공동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익화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