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주말 불법조업 중국어선 잇따라 4척 나포 주말 우리 해역에서 조업하던 중국어선 4척이 조업일지에 어획량을 축소 기록해 해경 경비함에 잇따라 나포됐다.

2018-01-15 16:04:37 by ibs 중앙방송 전남본부 한성일 부장 기사 인쇄하기




나포된 중국어선 4척이 축소한 어획량은 무려 30톤이 넘는다.

 15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김정식)는 전날(14일) 낮 12시 40분께 전남 신안군 가거도 남서쪽 26km(어업협정선 내측 91km) 해상에서 중국 쌍타망어선 A호(189톤, 요녕성 대련선적, 주선, 승선원 14명)와 B호(종선)를 제한조건 위반(어획량 축소)으로 나포했다.

 이들 중국어선은 지난 2일부터  한국해역에서 쌍타망 그물을 내려 같이 끄는 방식으로 조업을 하면서 A호는 7회에 걸쳐 12,480kg을, B호는 8회에 걸쳐 13,910kg을 포획했다.

 하지만 이들은 어획량의 약 10% 정도만 조업일지에 기록(1,350/1,450)해 각각 11,130kg, 12,460kg을 축소한 것으로 해경 조사결과 밝혀졌다.

 13일 오후 2시 10분께는 가거도 남서쪽 63km 해상에서 어획량 3,068kg을 축소한 C호(188톤, 요녕성 대련선적, 주선, 승선원 15명)와 4,215kg을 축소한 D호(종선, 승선원 16명)를 나포했다.
    
 해경은 나포된 중국어선을 상대로 해상 현장조사 벌여 허위로 작성한 조업일지를 정정하고 각각 담보금 4천만 원 총 1억 6천만 원을 징수해 석방했다.

 한편 목포해양경찰서는 이달 들어 불법조업 중국어선 8척을 나포했으며, 작년 한 해 총 77척을 나포해 담보금 36억 4천 8백만 원을 징수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