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소방서, 쉬는 날에도 아파트 화재 인명대피 도운 소방관

2018-01-08 18:20:47 by 이진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기장소방서(​​​​서장 김우영)는 지난 주말 발생한 기장읍 소재 아파트 화재 당시, 휴일 자택에서 쉬고 있던 소방관이 사이렌 소리를 듣고 화재현장으로 곧바로 달려가 인명대피를 도와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6일(토) 오후 3시쯤 기장읍 소재 아파트 14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차 20여대가 출동했다. 화재가 난 아파트 인근에 살고 있던 정학진 기장소방서 예방안전과장(남, 59년생)은 요란하게 울리는 사이렌 소리를 듣고 즉시 도보로 4분 거리인 화재현장으로 달려갔다.
정 소방관은 아파트 14층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확인하고 현장대원들과 함께 주민 30여 명이 건물 밖으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왔화재는 다행히 인명피해 없이 20여 분만에 진화되었다.
특히 지난 1일 발생한 기장 삼각산 산불로 4일 간의 비상근무로 피로가 누적되었음에도 투철한 직업정신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쉬는 날에도 적극적으로 구조활동에 앞장 서 귀감이 되고 있다.

이진수기자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