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 2017년 20만 3천회 출동 하루 평균 560회…화재 1만․구조 3만 4천․구급 11만 9천여회

2018-01-04 16:49:15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ibs중앙방송 전남본부 한성일 부장

전라남도소방본부는 2017년 한 해 동안 51만 829건의 119신고를 접수했고, 전화상 원격 처리 등을 제외한 실제 출동 건수는 20만 3천364회였다고 4일 밝혔습니다. 하루 평균 560여회를 출동한 셈입니다.

119출동 유형별로는 화재 1만 360건, 구조 3만 4천902건, 구급 11만 9천332건, 기타 생활서비스 3만 8천770건입니다.

소방활동 처리 건수는 11만 8천383건으로 전년(11만 3천471건)보다 4.3% 늘었습니다. 유형별로 화재는 2천963건으로 전년(2천454건)보다 20.7%, 구조는 3만 1천727건으로 전년(3만 1천49건)보다 2.2.%, 구급은 7만 8천156건으로 전년(7만 5천54건)보다 3.3%, 기타 생활서비스는 5천537건으로 전년(4천914건)보다 12.7%가 각각 늘었습니다.

화재 출동 가운데 실제 피해가 발생한 경우는 총 2천 963건으로, 인명피해는 118명(사망 19․부상 99명)이며, 재산피해는 248억 원 규모입니다.

화재 발생장소는 야외 1천187건, 주거시설 574건, 자동차 309건 순이었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부주의(59%)였고, 주로 오후 2~3시에 가장 많이 발생했습니다.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홍보 등으로 주택 사망자는 8명으로, 전년(17명)보다 대폭 줄었습니다.

구조활동에서 실제 처리 건수는 3만 1천727건입니다. 4천717명을 구조했으며, 사고 유형별로는 교통사고 4천213건, 산악 430건, 수난 334건 등입니다.

구급활동은 1일 평균 327건 출동해 총 8만 1천290명의 환자를 이송했습니다. 환자 유형별로는 질병 환자 3만 9천229명, 사고 부상 1만 9천208명, 교통사고 1만 2천581명 등이었습니다.

급수․배수, 행사 지원, 근접 대기 등 시민을 위한 생활서비스 출동도 점차 늘고 있습니다.

김호경 전라남도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화재·구조·구급 등 사고 예방을 위해 분석한 소방정책 자료를 활용해 복잡한 재난사고를 철저히 예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