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을 치룬 고3 수험생 분실지갑 찾아 줘 훈훈

2017-12-03 07:52:59 by 금승한기자 기사 인쇄하기


대구달성경찰서(서장 오완석)는 집으로 귀가 중이던 고3 수험생이 분실지갑을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파출소로 가져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대원고등학교 3학년 양지혜(19세, 여)양이 지난 28일 밤 화원읍 명곡리 소재 문구사 앞을 지나다가 길에 현금 89만원과 카드 등이 들어 있는 지갑을 발견하였다.

 양지혜 양은 지갑을 발견하고 지체 없이 근처에 있는 화남파출소를 방문하여 파출소 내 근무 중이던 최종진 경위, 최윤재 경위에게 “지갑 내 소중한 것들이 많이 들어 있는 것 같습니다. 주인을 꼭 찾아주세요.”라며 말하며 지갑을 건냈다.

 김규태 화남파출소장은 “요즘 보기 드문 마음이 따뜻한 학생이며 지혜양의 선행이 많은 시민들에게 귀감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선행을 한 양지혜 양을 칭찬하며 1일 오전 대원고등학교를 방문해 상장을 수여하였다. 

한편 습득한 지갑은 지난 달 29일 주인인 한 씨에게 연락하여 안전하게 돌려주었다.

 허 씨는 “지갑에 개인적으로 소중한 것들이 많이 들어 있었는데 찾아준 학생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금승한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