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악사고시‘위치표지판·구급함’이용하세요

2017-03-07 18:24:50 by 금승한기자 기사 인쇄하기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남화영)는 봄철 산악사고 시 신속한 인명구조 및 응급처치를 위해 3. 1. ~ 3. 31. 1개월간 위치표지판 및 구급함을 정비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2014년~2016년)동안 겨울철(12월~2월) 산악사고로 인해 구조한 건수는 147건이나 봄철(3월~5월)에는 191건으로 겨울철 대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온이 점차 올라가 활동하기 좋은 날씨에 접어들면 증가되는 행락객에 비례하여 구조요청 역시 증가하게 된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서는 이러한 사고에 신속히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예년보다 일찍 산악지역 위치표지판 및 구급함 정비에 나섰다.

 정비기간은 3. 1. ~ 3. 31.(1개월) 이며, 위치표지판과 구급함 위치 및 활용상태 등을 확인하고, 비밀번호 재정비 등의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결과에 대하여는 소방지도(GIS)에 등록하여 119신고접수 시 신속한 구조활동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앞산 산행하던 권씨는 119로 ‘위치표지판 68번 인근에서 사고를 당했다’라고 신고하였음. 위치표지판을 잘 활용한 시민 및 관할 위치표지판 현황을 숙지한 구조대원 덕에 20분만에 구조할 수 있었음.

 아울러, 등산객이 사고·부상·질환 발생 시 초기 응급처치 할 수 있도록 의약품과 기자재(붕대, 거즈, 소독약, 진통제 등)등도 보충 할 예정이다.

 남화영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등산 시 등산로 곳곳에 설치되어있는 위치표지판 또는 구급함의 번호(예시 1, 가-1, 00-1)를 주의 깊게 보고 나의 위치가 어느 지점을 지나쳤는지를 기억하고 산행하는 습관이 필요하다.”라고 당부하였으며, “구급함 사용이 필요한 경우 ‘119’로 신고하면 비밀번호를 안내 받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팔공산 및 앞산 등 주요 등산로에 설치된 위치표지판은 615개소이며, 구급함은 63개소가 설치·운영 중에 있다.

금승한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