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실종대응 전담체계 구축

2017-11-09 20:22:28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경찰청(청장 조현배)

 

​​부산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최근 발생한 서울 중랑 여중생 살인사건 이후, 전국적인 대책 마련에 앞서 부산시민의 안전과 불안감 해소를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실종 사건 총력 대응을 위한 전담체계를 구축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그동안 실종 사건은 경찰서 여성청소년 수사팀에서 성폭력이나 가정폭력 등 일반 사건과 함께 처리해 오면서 전문적인 대응과 효과적인 초동 조치에 어려움이 있었다.
부산경찰청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전체 15개 경찰서에 수사, 형사 경력자 등 최소 4명 이상으로 구성된 실종전담팀 또는 실종전담요원을 배치, 실종가출 업무를 24시간 전종하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신고 초기부터 적시성 있는 초동 조치와 신속한 수색 등 효과적인 대응이 이루어지도록 했다.
9일 현재 동래‧부산진‧남부‧금정‧연제서 등 5개 경찰서가 설치를 완료하였고, 나머지 10개 경찰서도 이번달 20일까지 설치를 완료하여 본격적인 실종전담체계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실종사건 초기 대응 강화를 위해 112상황실-지역경찰-형사-실종전담팀 등 관련 기능 간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112상황실은, 실종사건 접수시 초기 상담, 필수 정보 파악 등 중요정보 수집, 관련 부서에 전파, 지역경찰은 신속 출동하여 신고자 상대 세밀한 면담과 탐문․수색 실시, 형사는 중요 실종․가출 발생시 CCTV 분석, 실종자 행적수사, 실종전담팀은 실종사건을 총괄하는 등 실종사건 초기부터 총력 대응한다.
실종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지방청 및 경찰서에서는 실제훈련(FTX)를 실시, 가상 시나리오에 따라 112신고 접수부터 신고자 면담, 탐문·수색 단계까지 기능별 대응 훈련을 실시하고,
향후 현장 점검 및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하여 미비점을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경찰은,
조현배 부산경찰장의 특별 지시로 이루어진 이번 조치를 통해 실종사건에 총력 대응하여 국민의 눈높이에서 사회적 약자 보호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윤한석기자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